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남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

기사승인 2020.02.21  11:58:07

공유
default_news_ad2

- 전원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원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경상대병원·마산의료원에 입원 치료 중

경남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도는 2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브리핑을 했다.

김경수 지사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도내에서 코로나19 경남 확진환자 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들은 질병관리본부 확진환자 번호가 부여되기 전이어서 경남 1∼4번으로 통칭하겠다"면서 이들에 대한 확진상황을 알렸다.

1번 환자는 합천에 사는 96년생 남성, 2번 환자는 합천에 사는 48년생 여성, 3번과 4번 환자는 진주에 거주하는 2001년생과 2006년 형제라고 설명했다.

1, 2번 환자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상대병원 음압병동에, 3번과 4번 환자는 지역거점 입원치료병상기관인 도립 마산의료원 음압병동에 입원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네 사람 모두 건강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31번 확진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 1번 환자는 31번 환자와 같은 장소에서 예배를 봤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2번 환자의 경우 의사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아 자가격리 조치한 뒤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형제인 3, 4번 환자는 부모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가족 4명이 경미한 기침 증상을 보였다. 이들은 지난 20일 오후 7시께 진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검체를 채취, 검사를 의뢰한 결과 확진됐다.

김 지사는 "정부 지침과 질병관리본부와의 협의에 따라 확진환자의 최초 증상 발현 이후 하루 전날부터 동선 중 방역이 완료된 곳과 진술 신빙성이 확인된 곳을 우선 공개한다"며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한 뒤 확인된 사항은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내 확진환자가 발생한 만큼 의사환자 증가가 예상된다”며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하고 필요한 정보는 투명하고 신속히 공개해 지역사회 감염 전파를 예방하기 위한 대도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고길우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